메타데이터
항목 ID GC07600002
한자 順天市
영어공식명칭 Suncheon-si
영어음역 Suncheon-si
영어공식명칭 Suncheon-si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개관)
지역 전라남도 순천시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이상석

[정의]

전라남도 동남부의 광양만권에 있는 시.

[위치와 영역]

전라남도 순천시는 전라남도 여수시·광양시와 더불어 전라남도 동남부의 광양만권에 속하는 거점도시의 하나이다. 순천시는 동경 127° 10’37”~127° 35’18”, 북위 34° 49’39”~35° 11’08”사이에 동서 간 38㎞, 남북 간 39㎞에 걸쳐 분포한다. 경계를 따르는 둘레 거리는 178㎞에 달하며 해안선의 길이는 36㎞이다. 4극점 가운데 동단은 순천시 해룡면 호두리 당두마을, 서단은 순천시 송광면 월산리 삭시마을, 남단은 순천시 별량면 구룡리 용두마을, 북단은 순천시 황전면 비촌리 칠안마을이다.

[명칭의 유래와 변천]

전라남도 순천시 주암댐 수몰 지구 유적조사 결과 발굴된 구석기 유물을 비롯하여 청동기시대의 고인돌과 주거지 유적 등을 고려할 때, 이 지역에서 사람들이 거주하기 시작한 것은 꽤 오래전인 것으로 보인다. 순천시와 과거의 승주군은 마한 땅에 속했다가 삼국시대에는 백제 영토의 일부였고 지명은 삽평(歃平)이었다. 백제를 멸하고 영토를 합병한 통일신라는 당의 방식을 따라 지명을 한자명으로 개칭하여 삽평군을 승평군으로 고치고 희양현·해읍현·여산현을 그 아래에 두었다.

995년(성종 14)에 이르러 이 지방의 정치적 위상을 고려하여 승평군의 관호를 승격시켜 승주로 개칭하고, 낙안·곡성·부유·광양·여수·돌산을 비롯한 다수의 향소부곡을 관할토록 하였다. 1036년(정종 2)에 이르러 승주를 승평군으로 다시 격하·개칭하였다가 1309년(충선왕 1)에 승평군을 다시 승주목으로 승격하였고, 1310년 다시 순천부로 개칭함으로써 이때부터 ‘순천’이라는 지명을 사용하였다.

조선 고종 대에 들어서는 순천군으로 개칭되었다. 1911년 소안면과 장평면을 합하여 순천면으로 개칭하고, 1931년부터는 순천읍이 되었다. 해방 이후 1949년 순천읍이 부로 승격하고 순천군이 승주군으로 개칭되는 과정에서 순천부가 순천시로 승격되어 곧바로 군에서 분리되었다. 이후 1995년 1월 순천시와 승주군이 다시 통합하여 도농복합시[도농통합시]인 현재의 순천시가 되었다.

[자연환경]

전라남도 순천 지역의 형상은 대체로 북서에서 남동쪽을 향해 날아가는 매우 큰 화살촉과 유사한 모양새이다. 북서쪽의 순천시 주암면 운룡리 용두마을과 북동쪽의 순천시 황전면 비촌리 칠안마을이 황소의 뿔처럼 인접한 전라남도 곡성군과 전라남도 구례군을 향하여 길게 돌출된 모습이다.

지형상으로는 중앙부 북쪽의 전라남도 광양시·구례군·곡성군·화순군 등 인접 행정구역 경계를 따라 비교적 높다란 산지가 이어지며, 중앙 이남의 전라남도 보성군 경계 및 순천만 방향으로 널따란 평야가 전개된다. 소백산맥의 끝자락에 있는 백운산 지봉들과 노령산맥 끝자락의 조계산 등 비교적 높은 산지들이 연달아 발달하고 있어 중북부 농촌 지역의 여러 자연마을이 분지 지형에 자리하고 있다. 산간 골짜기를 흐르는 하천 양안을 따라 비옥한 충적지가 좁다랗게 발달한 곳이 흔하며, 순천만과 접하고 있는 남쪽 해안 부근 역시 비옥한 평야 지대를 이루고 있다.

순천시에서 가장 높은 산은 전라남도 화순군 경계에 있는 모후산이며 조계산이 그다음이다. 그밖에도 희아산, 봉두산, 계족산, 고동산, 서롱산, 문유산, 갓꼬리봉, 운월봉, 천왕봉, 금전산, 망일봉 등이 고도 650m 이상이다. 비교적 규모가 큰 하천으로는 직할하천 섬진강, 지방하천 보성강, 준용하천 이사천을 비롯하여 순천시를 관통하는 동천, 서천, 옥천, 그리고 황전천, 송광천, 주암천을 들 수 있다.

순천시는 기후 면에서는 일부 북부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이 남해안 기후구에 속하는데, 남쪽은 남해와 이어지고 북쪽에는 높은 산지가 있어 남부지방의 다른 지역에 비해 연교차가 그다지 크지 않다. 해양의 영향으로 1월 평균기온이 영하로 내려가지 않는다. 여름철에는 고온다습한 남동풍이 내륙을 향해 불어오기 때문에 강수량이 많으며 겨울에는 북서풍이 강하게 불어옴에도 불구하고 그다지 춥지 않다. 눈이 내리더라도 하루 이상 적설을 유지하지 못한다. 봄가을 날씨는 대체로 맑고 온화하여 쾌적한 분위기를 제공해준다. 순천 지역의 연평균기온은 12.4℃, 1월 평균기온은 -0.8℃, 8월 평균기온은 25.3℃를 기록한다. 연 강수량은 1,490㎜, 연간 일조시간은 약 2,055시간에 이른다.

[인구]

인구분포는 그곳의 경제적 잠재력을 반영한다. 2019년 8월 31일 기준 전라남도 순천시 인구 규모는 280,886명[남 139,981명, 여 140,905명]이다. 전라남도의 22개 시군 가운데 전라남도 여수시 282,357명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이다. 최근 지방 중소도시의 인구가 전반적인 감소세를 보이는 데 반해 순천시의 경우 오히려 완만한 증가세를 보인다는 점이 흥미롭다.

도농통합시인 순천시에서 읍면지역 거주자와 동지역 거주자의 비는 대략 32:68이다. 읍면지역 중에서 순천시 해룡면은 사실상 밀집된 도시구역에 해당하는 신대지구와 상삼지구를 포함하고 있으므로 인구가 5만을 초과하며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자리 잡는 순천시 서면 인구가 다음으로 많다. 동지역에서는 상가와 아파트가 함께 밀집하고 있는 순천시 덕연동 45,859명, 순천시 왕조1동 40,715명, 순천시 삼산동 24,155명, 순천시 왕조2동 20,014명 등지에 상대적으로 많은 인구가 집중적으로 분포한다.

[산업]

전라남도 순천시는 전통적으로 전남 동남부권 행정 중심지이자 도시서비스 공급지로서 역할이 두드러졌던 만큼 3차산업 비중이 매우 큰 편이다. 2016년 기준으로 사업체와 종사자 수 기준의 1·2·3차산업 비중은 각각 0.1:5.4:94.5와 0.1:7.6:92.2로 3차 부문의 비중이 절대적이다. 농업과 관련된 경지면적은 132.33㎢로 경지율이 14.5%이며, 농가구 비율 및 농가 인구 비율은 각각 10%와 9%를 차지한다.

순천시는 광업과 제조업에서는 2016년 기준 151개 업체에 5,577명이 고용되어 약 8,398억 원의 부가가치를 생산하였다. 업종별로는 1차금속, 금속가공제품, 비금속광물제품, 그리고 식료품 등 광양만권 소재 대규모 산업단지의 전후방 연계 업종과 인근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 가공이 주를 이룬다. 산업단지로는 순천지방산업단지해룡산업단지를 비롯하여 주암과 선월에 농공단지가 있다. 율촌제1산업단지와 연계 개발을 목적으로 조성된 해룡산업단지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에 포함되어 있으며, 지방산업단지로서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서 관리하는 율촌제1산업단지순천시 해룡면과 전라남도 여수시 율촌면, 그리고 전라남도 광양시 광양읍 해면 일부에 걸쳐 있다.

순천시 유통업체는 대형할인점 3개소, 전문점 3개소, 백화점 1개소, 시장 8개소 등 15개소이며, 이들의 매장 총면적은 154,305㎡로 전남의 9.9%, 23.3%를 각각 차지한다. 상설시장인 중앙시장역전시장을 비롯하여 정기시장이 승주[1일·6일], 아랫장[2일·7일], 별량·주암[3일·8일], 괴목[4일·9일], 웃장[5일·10일]에 정기적으로 열린다.

[교통 및 관광]

전라남도 순천시는 호남고속국도, 남해고속국도, 순천-완주고속국도 이외에 국도 6개 노선과 지방도 8개 노선이 얽혀있고 경전선, 전라선, 광양제철 인입선 철도가 교차하여, 외래 관광객들의 지역접근 측면에서 그 어느 지역보다 양호한 조건을 갖추었다. 순천만 습지를 비롯하여 국가정원, 조계산, 주암호, 상사호 등 환경생태 관광자원을 비롯하여 순천 송광사순천 선암사의 불교 문화 관광자원, 그리고 낙안읍성민속마을을 비롯한 문화역사 관광자원에 이르기까지 친환경 도시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소재 및 이야기가 매우 풍부하다.

특히 순천만 자연생태공원은 순천만 갯벌과 갈대 군락지 및 일대 해수역으로 구성되는데, 이들이 염생습지·동천·주변의 산 등과 어우러져 우리나라의 대표적 생태관광지로 자리 잡았다. 순천만 연안습지는 생태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6년 우리나라 최초로 람사르 습지로 등록되었다. 겨울에는 국제적으로 보호되고 있는 희귀철새들이 방문 서식하기 때문에 국제적으로 중요한 생물서식지로 인정받고 있다.

순천만 보전과 더불어 이를 활용한 도시발전 전략의 하나로 201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개최하였고, 그 시설과 용지를 보완하여 2014년 순천만국가정원으로 지정받아 재개장함으로써 도시권 내 전무후무한 매력적 생태관광지를 탄생시켰다.

[참고문헌]